[구글 애드센스] 인터넷에서 폐지 줍는 사람들


점심 시간이 지나면 동네의 가난한 어르신들이 하나 둘 나와 동네의 쓰레기를 뒤진다. 폐지, 빈 병을 수거하여 팔기 위해서다. 

그 분들을 보면 좀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저렇게 한 리어카를 가져가도 2~3천원 수익이다.

그 돈을 벌기 위해 저렇게 뙤약볕에서 쓰레기를 뒤진다.



블로거나 유튜브에 애드센스 광고를 붙여서 수익을 내는 곳이 많다. 너도 나도 따라 한다. 최근에는 경쟁이 심화되어 애드센스 승인이 어려워 졌다. 애드고시라는 말도 나온다. 구글광고수익의  초기 단계부터 어려워 졌다. 


큰 돈을 버는 블로거나 구글 유튜브 크리에이터는 많다. 앱광고나 어플광고 수익을 내는 고수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은 개미 발톱보다도 작은 수익을 낸다. 그 개미발톱을 얻기 위해 날을 새가며 포스팅을 하고 영상을 만든다. 나도 그렇다.


다른 사람들이 보면 미친 짓으로 보인다.  월급을 3-4백만원씩 받는 대기업 회사원도 0.5달러 수익을 위해 블로그를 쓴다. 

하루에도 몇 번씩 애드센스 어플에 들어가 오늘 클릭 수는 몇 개나 됐지? 오~ 예상수익이 무려 0.7달러나 올라갔어 베리굿~ 이러면서..


수익률 면에서 보면 골목 쓰레기 뒤지는 게 더 나아 보인다. 가만 보니 내가 바로 폐지를 줍는 사람이다. 도대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 폐지를 줍고 있는 것일까? 


노인들을 보면서 발상의 대전환이 필요할 때이다. 

폐지, 공병 말고 고철을 주워야 한다.

하지만 고철은 쓰레기로 쉽게 나오지 않는다. 어디에 있는지도 모른다. 아마 아는 사람들끼리만 정보를 교환할 것이다. 


이렇게 되면 다시 폐지, 공병수거 밖에 답이 없다. 하지만 더 많이 수거해야 한다. 수거범위를 더 넓혀야 한다. 좋게 말하면 사업영역확장이다.


내일부터는 그 동안 관심 없었던 SNS에 대해 좀 더 알아봐야 할 것 같다. 해킹 때문에 두 번이나 계정 해지 했던 페이스북부터 다시 살려놔야 할 것 같다.


이런 쓸모 없는 생각도 누군가는 공감할 것이라 생각하며 포스팅을 해 봅니다.

포스팅을 하루라도 중단하면 계속 나태해지는 버릇이 있어서 이런 것도 포스팅을 해봅니다. 다음 번에는 수익형 블로그에서 가장 중요한 “키워드”에 대해서 알아 보기로 하겠습니다. 헉~헉~ 정말 구글, 네이버가 좋아하는 1,000자 채우기 힘드네요.


Vanxy..



IT/블로그 다른 글

댓글 8

    • 저는 애드센스 수익을 인증하는 것보다 위와 같은 글이 좋습니다. 블로그 글에서 인증하는 것을 믿을 수 없거든요.

    • 아 감사합니다. 제가 백전백승님 블로그 정말 좋아하는 팬입니다.
      항상 참고를 많이하죠.
      즐거운 주말 보네세요. ^^

    • ㅎㅎ 제목에 이끌려서 들어와보게됬네요 ^^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 저 어릴때 선생님이 A4지 한장 앞뒤로 까맣게 채우지 않으면 집에 보내주지 않았습니다.
      약간 그런.. 까막지 쓰는 느낌으로 주절주절 쓴 글입니다.
      방문과 댓글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블로거준비중

      2020.08.13 09:22

      저도 제목에서 통찰력을 발견하여 읽게 됐네요.
      대단하십니다!
      그런데 블로그에서 1000자를 채워야 좋은 점이 있나요?
      검색에 노출이 잘 된다던가...?
      블로그 시작하려고 준비중인데 아직 모르는 게 많네요^^;;;

    • 꼭 1000자를 채우지 않더라도 검색순위 1위에 오르는 방법이 있습니다. 남들이 안쓰는 키워드로 작성하면 됩니다.

      예를들면, 본인이름과 전화번호같은 것을 제목에 키워드로 넣고 작성하면 1위에 오르겠죠. 하지만 그것을 검색해서 찾아오는 사람은 본인말고는 없겠죠.

      돈이되는 키워드는 기본적으로 경쟁이 생기는 것이고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정성스러운 긴글이 더 낫다는 뜻에서 최소 1000자 정도는 작성해야겠다는 말이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