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파리 없애는법 그리고 생기는 이유와 예방법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날파리가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집에 과일을 며칠만 놔두면 초파리가 자연발생적으로 생기네요. 이게 대체 어디서 들어오는 걸까요? 온 집안이 방충망으로 완전히 차단 되어 있는데 말이요. 여름 철만 되면 찾아오는 불청객인 이 초파리 잡는 방법에 대새처 알아 보기로 하겠습니다.


날파리가 생기는 이유

날파리들은 단맛과 신맛을 아주 좋아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수Km 밖에서도 신맛 냄새가 나면 귀신같이 알아 채고서 어김없이 찾아 온다고 합니다. 특히 바나나와 포도는 날파리가 아주 좋아하는 과일입니다. 


화장실에는 날개가 큰 날파리가 자주 목격됩니다.  이 놈은 습기를 좋아 한다고 하는 군요. 습하고 적정한 온도만 갖춰지면 겨울철에도 생존할 수 있다고 합니다. 화장실 날파리는 미관상에도 좋지 않습니다. 정갈한 커피숖의 화장실에서 이런 날파리가 날아 다니면 왠지 커피숍도 좀 후진 것 처럼 보이게 됩니다.


날파리 없애는 방법

가장 좋은 방법은 시중에서 판매하는 날파리 없애는 제품을 집안 곳곳에 분사해 두면 제일 좋기는 합니다. 한번 써봤는데 확실히 날파리가 없어집니다. 아마도 날파리가 싫어하는 냄새가 있어서 접근 자체를 못하게 하는 것 같습니다. 초파리 트랩도 써봤는데 이것은 효과가 좀 미약 하더군요. 집으로 들어오는 모든 초파리를 없애기에는 좀.. 역부족인 것 같습니다.



두번째 방법으로는 날파리가 냄새를 맡지 못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과일을 사오면 찬물과 과일용 세제로 깨끗히 씻어서 락앤락 같은 용기에 담아서 냉장고에 두는 방법입니다. 참고로 초파리는 과일 먹는 부분에는 알을 잘 낳지 않는다고 합니다. 초파리가 집중적으로 알을 낳는 부위는 사과 꼭지부분, 바나나 끝부분, 포도열매가 달리는 가지부분과 잘린 부분이라고 합니다. 

이 놈들도 일종의 생존 전략을 쓰는 것 같습니다. 사람이나 동물이 먹어서 배속으로 들어가는 부분에 알을 낳으면 새끼들이 다 죽으니까 일부러 그런 부분에 알을 낳는 것 같습니다.

과일을 먹기 위해 깍은 껍질도 바로 집밖으로 배출될 쓰레기 봉투가 아니라면 과일쓰레기 전용 용기에 담아 냉동실이나 냉장실에 두었다가 쓰레기 배출일에 바로 버리는 것이 좋습니다. 아예 초파리가 냄새를 맡지 못하면 집에 오지 않습니다. 참고로 초파리는 몸이 매우 작아서 왠만한 방충망은 통과해서 들어옵니다. 


마지막으로 집에 이미 들어온 초파리가 번식을 못하게 막는 방법입니다. 습한 화장실을 2주에 한번 정도 세제와 베이킹소다를 섞어서 갠물로 청소를 합니다.  베이킹소다의 소독효과가 이미 번식해 놓은 날파리 알을 쓸어 버립니다. 

씽크대는 매일 사용하기 때문에 날파리가 안 생길 것 같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싱크대에서 손이 닿지 않거나 물이 닿지 않은 부분에 교묘하게 알을 까놓습니다. 싱크대 아래 S자 배수관 안에도 알을 낳습니다. 이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일주일에 한번씩 싱크대 가득 뜨거운 물을 받아서 한꺼번에 배수합니다. 왠만한 알들은 거의 익어서 죽습니다.

이정도로 날파리가 생기는 이유와 날파리 퇴치법에 대해 알아 봤습니다. 자꾸 날파리와 초파리가 헷갈리게 포스팅을 했네요. 암튼 비슷하게 생긴 놈들이니 없애는 방법도 같습니다.
[vanxy]


LIFE/일상 다른 글

댓글 0

*

*